검색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올 3분기 신청률 83.38%로 마감...

3분기 신청접수 결과 대상자 14만8천808명 가운데 83.38%인 12만4천74명 신청

- 작게+ 크게

최철호 기자
기사입력 2019-10-07

[경인신문 최철호 기자] 경기도가 분기별로 실시하고 있는 청년기본소득 지급이 지난달 30일까지 올해 3분기 청년기본소득 신청‧접수를 받은 결과 전체 지급대상자 14만8,808명 중 12만4,074명이 신청하여 신청률 83.38%로 마감됐다.

  

이는 82.93%를 기록했던 지난 1분기보다는 0.45% 높지만, 84.24%의 신청률을 보였던 2분기보다는 0.86% 낮은 수치다. 도는 현재 시스템 상 집계되지 않고 있는 ‘소급 적용분’ 까지 신청률에 포함될 경우, 실제 신청률은 조금 더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 경기도청 전경     ©경인신문

 

 

현재는 제 시기에 신청하지 않고 추후에 신청이 이뤄질 경우, 신청률 집계에 합산되지 않는다. 2분기 대상자가 3분기에 신청할 경우, 2분기 신청률에 반영되지 않는 셈으로 올해 연말이 돼야 정확한 신청률 집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시군별 신청률을 보면, 구리시가 89.64%로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고 광명(89.26%), 동두천(88.61%)과 성남(88.0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이천시와 연천군이 각각 74.19%, 77.98%를 기록, 가장 낮은 신청률을 보였다.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은 도내에 3년 이상 연속 또는 합산 10년 이상 거주한 만 24세 청년들에게 소득 등 자격조건과 관계없이 분기별로 25만원씩 연간 최대 100만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제도이며, 도는 청년기본소득을 해당시기에 신청하지 않고 추후에 신청하더라도 소급 적용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는 3분기 신청자의 연령 및 거주기간 등 충족여부를 확인한 뒤 오는 20일부터 25만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경인신문. All rights reserved.